지역 > 안성ㆍ평택
김석진 평택해경서장, 설 해상치안 현장 점검
연안구조정 탑승 평택당진항 해상 안전 관리 현황 살펴
 
김현진 기자 기사입력  2020/01/24 [13:20]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석진 평택해양경찰서장이 설 연휴 첫날인 24일 평택당진항 부근 해상에서 해양 안전 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 사진=평택해경     © 모닝투데이


[모닝투데이=신지현 기자] 설 연휴 첫날인 24일 김석진 평택해양경찰서장이 평택당진항 해상 치안 현장을 직접 점검했다.

평택해양경찰서는 1월 24일 어선 출항 시간에 맞춰 오전 8시부터 김석진 서장이 연안구조정에 탑승하여 평택당진항 임해 중요 산업 시설 경비 태세 및 해상 안전 관리 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서장은 연안구조정을 타고 낚싯배 주요 활동 해역 및 입출항 항로를 살펴본 뒤, 근무 중인 경찰관을 격려했다.

설 연휴를 맞아 해상 치안 현황을 살펴본 김 서장은 “설 연휴를 맞아 바다를 찾는 국민들이 늘어날 것으로 본다”며 “섬 지역을 찾는 귀성객이 많이 이용하는 여객선, 유도선 해상 항로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낚싯배 및 레저보트 안전 사고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김 서장은 평택당진항 부근 주요 임해 중요 산업 시설 경비 상태를 해상에서 점검하고, 주요 사고 다발 해역에 대한 구조 대응 태세를 살펴봤다.

이 자리에서 김 서장은 “설 연휴 기간 동안 경비함정, 파출소, 구조대등 해상 구조 세력을 대응 태세를 재점검하고, 평택당진항 산업 시설에 대한 테러 대응, 해양오염 방제 태세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평택당진항 출입항 선박 현황을 살펴 본 김 서장은 “충남 북부 및 경기 남부 해상은 대형 화물선, 위험물 운반선 등의 출입항이 많아 해양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곳”이라고 지적하고 “설 연휴 기간에도 전 경찰관이 긴장감을 갖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이번 설 연휴 기간 중 귀성객, 관광객 등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해양 사고 대응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평택해양경찰서는 설 연휴 기간 동안 ▲해양 안전 비상 대응반 운영 ▲여객선, 유도선, 낚싯배, 레저보트 등에 대한 안전 관리 강화 ▲바닷가 사고 다발 지역에 대한 순찰 강화 ▲불법 조업 단속 ▲해양오염 사고 예방 등의 ‘설 연휴 해양 안전 특별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수원시, 노숙인시설·지역자활
최근 인기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