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라디오스타’ 케이윌, 코로나19 여파로 확’찐’자 등극! 16kg+ 앞자리 ‘9’까지 증량 고백!
 
김정화 기사입력  2020/07/14 [15:32]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수 케이윌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코로나19 여파로 반백수 생활을 하며 몸무게가 16kg 증가해 ‘확찐자’가 됐다고 고백한다. 몸무게 앞자리가 ‘9’에 이르자, 급 찐 살을 빼기 위해 돌입한 관리 비법 등을 공개한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오는 15일 수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관리 만렙 채정안, 박성호, 케이윌, 김우석과 함께하는 ‘야! 너두 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약 1년 만에 방송 출연으로 ‘라디오스타’를 선택한 케이윌은 코로나19 여파로 타의 반 자의 반 백수 생활을 보낸 근황을 공개한다. 특히 계획했던 공연이 취소되면서 긴장이 풀어져 16kg이 불어나, 몸무게 앞자리가 ‘9’로 바뀐 사실을 밝혀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케이윌은 급 찐 살을 빼기 위해 장거리도 자전거로 이동하며 관리 중이라고 밝힌다. 특히 강원도 홍천에서 스케줄을 마친 후 서울로 자전거를 타고 돌아오는 모험을 했다고 해 ‘라스’ 4MC를 놀라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케이윌은 몇 년 전 SNS를 돌연 폐쇄했던 이유를 고백한다. 걱정을 끼칠까 봐 주변에도 알리지 못했던 당시 심정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 과거 한솥밥을 먹었던 방시혁 프로듀서의 ‘팩폭 일화’를 공개한다. 케이윌은 추억의 썰을 풀며 “BTS도 그런 과정을 겪어서 잘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해 호기심을 키운다.

 

다중이부터 갸루상까지 ‘개그콘서트’ 최다 코너와 캐릭터 기록 보유자인 개그맨 박성호는 ‘라스’ 출연을 고대했다고 밝히며 출연을 위해 직접 MBC를 찾았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특히 마늘즙을 싸 들고 ‘라스’ 사무실을 찾았지만, 문전 귀가를 해야 했다며 “많은 분들이 ‘라스’의 자식이라고 하는데 진짜 자식은 우리 딸”이라고 마늘즙에서 딸로 이어지는 토크를 펼쳤다고 해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 박성호는 그동안 ‘라스’ 무대에서 해보고 싶었던 개인기를 마음껏 펼쳐 깨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김구라는 “여기서 ‘개콘’을 하고 있네~”라며 흡족해했다고 해 박성호표 막간 개인기 쇼를 기대하게 만든다.

 

더불어 박성호는 ‘개그콘서트’ 마지막 녹화 날 꾹꾹 참던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공개하는가 하면, ‘개그콘서트’ 폐지 후 ‘가요무대’ 문을 두드리는 도전을 감행했다고 밝힌다. 특히 ‘요들 뽕’이라는 신장르를 통해 가수 변신 야망을 내비쳤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확찐자 케이윌의 귀환과 베테랑 개그맨 박성호의 ‘라스’ 입성기는 오는 15일 수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염태영 시장, 이재정 경기도 교
최근 인기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