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
장현국 의장, 경기북부 섬유산업 민생현장 방문
제6차 ‘찾아가는 현장 도의회’ 실시
 
이복영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08:44]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경기도의회     © 모닝투데이


[모닝투데이=이복영 기자]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더민주ㆍ수원7)이 19일 경기북부 섬유·염색산업 민생현장에서 업계 종사자들을 만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충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하는 등 ‘제6차 찾아가는 현장 도의회’를 실시했다.


이날 장현국 의장과 진용복(더민주용인3)·문경희(더민주남양주2) 부의장 등 경기도의회 의장단은 박태희(더민주양주1)·박재만(더민주양주2)과 함께 양주시 남면 상수리에 있는 ‘검준일반산업단지’를 찾았다.


▲ 사진=경기도의회     © 모닝투데이


검준일반산업단지는 
2003년 430일 준공된 145천㎡(43,800여 평규모의 산단으로 현재 섬유염색기업 42도금 등 기타 8개 등 총 50개 업체에 1,600여 명이 근무 중이다.


의장단 등 의원들은 염색업체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폐수처리 시설을 확인한 뒤 산단에 위치한 한국섬유소재연구원에서 경기도 섬유산업 조합 관계자 7명과 정담회를 실시했다.


정담회 시작에 앞서 장현국 의장은 “도내 1300여 섬유업체 중 가장 많은 267개 업체가 양주에 있는 등 경기남부 591개보다 100곳 이상이 많은 715개 공장이 경기북부에 소재한다”며 “경기북부의 주력업종인 섬유·염색 산업의 실태를 파악하고의회 차원의 지원책을 모색하기 위해 여섯 번째 ‘찾아가는 현장 도의회’를 이곳에서 추진하게 됐다”고 현장방문의 취지를 설명했다.


섬유업계 관계자들은 정담회에서 현장의 어려움을 토로했다주로 ▲친환경 인증요구 증가에 따른 인증비용 지원 ▲현장근로자 고령화에 따른 섬유제조업 붕괴 우려 ▲경기도 섬유산업육성 중장기 계획수립 필요성 ▲폐원단 등 폐기물처리비용 증가 문제 ▲염색 등 기술교육 시급 ▲섬유기업 예산지원 등이 논의됐다.

정명효 한국섬유소재연구원 이사장은 “양주를 비롯해 포천동두천 등 경기북부 주요도시가 섬유산업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며 “섬유업체의 발전과 수출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법률적·제도적 지원이 이뤄지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의원들은 경기북부 균형발전과 섬유기업 비중을 감안해 의회 차원에서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현국 의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보건·방역과 정보통신기술(ICT)과 연계한 섬유산업의 구조개편 등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며“경기도의회가 많은 관심을 갖고 섬유산업의 발전을 위해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사진=경기도의회     © 모닝투데이


한편
이날 의원들은 검준일반산단에 앞서 유광혁(더민주동두천1) 의원과 양주시 하패리 축산단지를 방문하고양주와 동두천 경계지역의 고질적 악취민원을 해결하기 위한 지역주민 정담회를 실시했다.


‘하패리 축산단지 악취문제’는 경기도의회가 정책공약으로 추진 중인 주요 민생해결 업무로의원들은 악취 피해상황을 점검한 후 신속한 축사 철거를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찾아가는 현장 도의회’는 민생·교육현장 및 정책공약과 관련된 SOC사업 현장을 의장이 직접 방문해 실질적 고충을 파악하고 효과적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경기도의회 핵심정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 사랑
광고
최근 인기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