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꿈드림, ‘자ᐧ라ᐧ밸’로 학교 밖 청소년 자립 돕는다

자립준비교실-자립기술훈련-직장체험 3단계 자립지원 프로그램 운영

신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2:04]

하남시 꿈드림, ‘자ᐧ라ᐧ밸’로 학교 밖 청소년 자립 돕는다

자립준비교실-자립기술훈련-직장체험 3단계 자립지원 프로그램 운영

신지현 기자 | 입력 : 2021/02/17 [12:04]

[모닝투데이=신지현 기자] 하남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이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한 자립과 사회진출을 돕는 ‘자·라·밸’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자·라·밸’은 신조어 워·라·밸(Work-Life-Balance)을 변형해 자립을통한 삶(Life)의 균형(Balance)을 뜻하는 단계별 자립지원 프로그램으로 진로 설계를 희망하는 만15세 ~ 24세 이하 학교 밖 청소년이 대상이다.

 

과정은 ▲자립준비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1단계 ‘자립준비교실’ ▲사회 진출에 필요한 자격증을 취득하는 2단계 ‘자립기술훈련’ ▲사회적기업·기관과 연계해 인턴십을 수행하는 3단계 ‘직장체험’으로 진행된다.

▲ 하남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이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한 자립과 사회진출을 돕는 '자ㆍ라ㆍ밸'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 모닝투데이

 

특히 ‘직장체험’은 학교 밖 청소년이 다양한 직업세계를 이해하고 현장업무를 경험할 수 있도록 이번에 신설했다.

 

올해 ‘자·라·밸’은 총 4회 운영한다. 1회는 3월 3일부터 1단계 과정을시작하며, 이후 참여자 욕구조사에 따라 단계별로 자립기술훈련과 직장체험을 진행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소년은 이달 말까지 꿈드림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꿈드림에 따르면 작년 코로나19로 인한 센터 휴관에도 3회에 걸쳐 ‘자·라·밸’을 운영해 9명이 자격증을 취득했다. 프로그램 전후 실시한척도검사에서도 참여자 자립준비도가 전보다 평균 15.7% 향상하는 성과를보였다.

 

올해부터는 자립지원 수당도 지원한다. 참여자가 30 ~ 44시간의 자립훈련을이수하면 20만원, 45시간 이상 이수할 경우 25만원의 수당을 지역화폐 등으로 지급하며 이를 통해 자격증을 취득하면 2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학교 밖 청소년이 자신감을 갖고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사업을 적극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하남시 #하남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김상호 #꿈드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