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선영-이국주-경리-옥자연, 4인 4색 ‘겉바속촉’ 매력! 수요일 밤을 뒤집어 놓으셨다!

유진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9/02 [10:06]

‘라디오스타’ 박선영-이국주-경리-옥자연, 4인 4색 ‘겉바속촉’ 매력! 수요일 밤을 뒤집어 놓으셨다!

유진아 기자 | 입력 : 2021/09/02 [10:06]

 

 

‘라디오스타’에 박선영, 이국주, 경리, 옥자연이 출격, 강렬한 이미지에 가려졌던 순둥미와 덕담이 난무하는 훈내 토크까지 ‘겉바속촉’ 매력으로 안방을 무장해제시켰다.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축구 DNA를 뽐내고 있는 박선영부터 ‘웃음 사냥꾼’ 이국주의 순두부처럼 여린 속내와 나인뮤지스 출신 배우 경리의 입담, 빌런 전문 배우 옥자연의 수줍음 가득한 반전미가 안방을 풍성하게 꽉 채우며 미친 몰입도를 선사했다.

 

지난 1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박선영, 이국주, 경리, 옥자연이 함께하는 ‘겉바속촉’ 특집으로 꾸며졌다.

 

우선 박선영은 축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의 독보적인 에이스이자 육상, 농구까지 만능인 체대 출신 스포츠 인재로 눈길을 끌었다. 재미로 시작했던 타 프로그램의 제작진 대 출연진의 축구 시합을 유심히 지켜봤던 ‘골때녀’ 제작진 덕분에 FC 불나방 멤버로 합류하게 되었다는 비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축구에 푹 빠진 탓에 여자 축구팀 결성 계획까지 세우고 있다며 불타는 열정을 공개했다.

 

이어 박선영은 즉석에서 다른 출연자들이 쪼개지 못한 사과까지 두 동강 내는 ‘넘사벽’ 승부욕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키는가 하면, 마음에 드는 모자를 얻기 위해 “성냥 오래 들고 있기 내기를 하다가 손톱까지 태웠다”고 말해 4MC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또 영화 ‘가슴 달린 남자’에서 최민수의 뺨을 때리는 연기 도중 학창 시절 농구를 했던 ‘매운 손’때문에 베테랑 최민수의 NG를 불렀던 에피소드 등 운동 DNA가 뿜어 나오는 비화를 대 방출했다. 이날 박선영은 “액션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고백, 출연자들의 격한 기대감을 불렀다.

 

개그우먼 이국주는 노련미 넘치는 입담으로 꿀잼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국주는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부부였던 슬리피가 최근 결혼소식을 전하자 본인 역시 “덩달아 소환됐다”며 웃픈 후유증을 털어놨다. 그녀는 쿨하게 “슬리피의 결혼식에서 신부 드레스라도 잡아주려고 한다”고 찐친 바이브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이어트 광고가 물밀듯 들어오지만 거절한다며 “힘들게 8kg 빼면 요요로 16kg이 찐다. 가만히 있었으면 20kg는 안 쪘을 것”라고 요요 루틴을 언급해 폭소케 했다. 이국주는 현재는 “’지금보다 더 찌지만 말자’가 모토”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센 이미지 때문에 고충도 많았다는 이국주는 웃기기 위해 한 행동들로 비호감이란 이야기를 들으며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고. 이국주는 “잠시 방송을 접을 정도였다”고 당시를 회상해 매운맛 개그를 펼치는 모습 뒤 감춰진 순두부 같은 여린 속내를 고백했다. 또한 반전(?) 있는 매니저로 인해 중국 사신이 된 사연은 스튜디오를 뒤집어 놨다.

 

카리스마 모델돌 나인뮤지스에서 배우로 돌아온 경리는 반전의 순둥미를 뽐냈다. 앞선 출연에서 손에 다한증이 있다고 고백했던 경리는 다한증 수술로 콤플렉스가 없어졌다고. 경리는 MC들의 질문 세례에 수술 과정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병원정보(?)까지 해맑게 공개하는 친절 과다 순둥미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경리는 드라마 ‘마인’ 열혈 시청자로, 함께 출연한 옥자연의 팬임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빌런미를 뽐낸 옥자연과 서로의 숨겨진 반전 매력을 칭찬하며 ‘센 캐’들의 급발진 덕담 릴레이를 펼쳐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순둥미’ 넘치지만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한다는 경리는 자신의 SNS에 외모 비하 댓글을 단 악플러에게 “거울 보세요!”라는 사이다 일침으로 악플러를 퇴치했다고 밝히는 한편, 가녀린 몸매와 달리 이국주도 거뜬하게 업는 천하장사 반전미를 뽐내며 ‘입덕 유발’ 활약을 보였다.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마인’을 통해 빌런 전문 배우의 매운맛 연기를 펼친 옥자연 역시 ‘센캐’가 무색한 순둥미와 단아함이 넘치는 반전 매력을 뽐냈다. ‘마인’에 함께 출연한 김서형에 대한 팬심 역시 수줍게 고백한 것. 연기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졌을 때 “악역은 외롭다. 지금 잘하고 있다”라는 김서형의 따뜻한 조언과 위로에 힘을 얻었다는 옥자연은 최근 김서형에게서 연락이 왔다며 아이처럼 기뻐하는 모습으로 성덕을 인증했다.

 

그런가 하면, 서울대 출신 배우 옥자연은 기자 지망생에서 배우로 변신한 사연을 들려줬다. “원래 법조인이나 기자가 되고 싶었다”면서 “연극을 좋아해서 자주 보다 보니 자연스럽게 꿈이 됐다”고 배우가 된 계기를 언급해 시선을 끌었다. 꿈꾸던 배우 데뷔 후에는 목에 핏줄이 터지고 8시간 액션 연기도 마다하지 않는 열정을 보이고 있다고.

 

이외에도 독기 쏙 뺀 담백한 목소리와 단아한 모습으로 혁오의 ‘톰보이’ 무대를 선사하며 순두부 같이 부드러운 매력을 드러냈다.

 

마라 맛 캐릭터 뒤 반전의 순둥미를 대방출한 4인의 입담에 시청자들은 “오늘 이국주 보니 천상 개그맨. 너무 웃겼다”, “박선영 정말 매력적이다”, “경리 솔직매력, 귀여워요”, “오늘 게스트 합이 좋다”, “자연 배우님, 노래도 잘하시네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방송 말미에는 장영란, 박은영, 정가은, 알베르토가 출연하는 ‘아.육.대(아빠 엄마의 육아 대담)’ 특집이 예고돼 더욱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