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카풀 반대 분신 추정 택시기사 끝내 안타까운 사망
 
이지훈 기자 기사입력  2019/01/10 [22:40]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닝투데이=이지훈 기자]9일 저녁 서울 광화문에서 분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60대 택시기사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져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고 있다.

 

이날 오후 6시경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과 목격자에 따르면 '경기' 차량 번호판을 단 은색 K5 개인택시에 불이 나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약 6분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이 불로 택시기사 임모(64)씨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으로 옮겨진 임 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었으며 기도에 화상을 입은 터라 산소호흡기에 의존하며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었다.

 

임 씨는 '불법 카풀'을 근절해야 한다는 취지의 4장짜리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택시 단체 관계자 등에 따르면 임 씨는 가족들에게 A4용지 4장짜리 유서를 남겼다.

 

유서에는 '택시기사가 너무 힘들다', '불법 카카오 카풀 도입을 반대한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겼다. 또 먼저 떠나 미안하다며 아내에게 보내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전 유족들을 불러 유서에 담긴 내용 등을 확인하고 있다.

 

택시 단체는 이날 안으로 전체적인 유서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다. 또 택시 단체들은 '카카오 콜 안 받기 운동' 등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택시단체들은 9일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변에서 택시기사 분신으로 추정되는 택시 화재가 난 것과 관련해 사고 택시기사인 임모(64)씨가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하는 취지에서 분신했다고 주장했다.

 

박권수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은 이날 오후 8시 50분께 임 씨가 입원해 있는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오후 경기도 수원 개인택시조합원께서 광화문에서 분신했다"며 "동료들에게 내용을 들은 바로는 유서가 있다"고 밝혔다.

 

카풀 서비스 반대를 주장하며 분신해 사망한 두 번째 사례로 지난달 10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는 택시기사 57살 최 모 씨가 카카오 카풀서비스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분신해 숨졌다.

 

사진 MBC 화면캡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매탄3동 단체장협의회 등 5개 단체·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