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
경기도 청년정책, 청년의 삶을 넘어 미래사회를 위한 정책으로 나아가야”
 
이지훈 기자 기사입력  2019/03/13 [19:44]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닝투데이=이지훈기자]금년도 경기도는 청년배당, 청년연금 등 청년정책을 핵심과제로 추진 하고 있는데, 이들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추진현황과 올바른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지난 12일 경기도의회 ‘청년세대를 위한 연구회’(대표 신정현 의원)는 행주동에 위치한 시정연수원 2층에서 열린 정책세미나를 주최했다.

 

이날 자리에는 연구회 소속 오지혜, 김지나, 김철환, 김강식, 임채철 의원과 도의회 정책위원장 민경선 의원, 고양 지역 김경희, 원용희 의원 등 도의원 다수가 참여했다. 경기도 청년정책복지과, 따복공동체지원센터 청년팀, 고양시 청년정책팀 등 관계 공무원 다수도 참석했다.

 

1부 순서에서는 ▲경기도 청년정책 위원회 ▲청년배당, 경기청년 국민 연금, 군복무 경기청년 상해보험 도입 ▲일하는 청년통장 ▲지역정착형 청년일자리사업 추진 ▲경기청년공간 조성 ▲청년프런티어 창업지원 ▲전통시장 청년상인 육성지원 등 2019년 경기도에서 추진되고 있는 청년정책 전반을 보고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어 따복공동체지원센터 김대열 팀장은 올해 경기도 청년공동체 활동 지원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청년공동체를 발굴하고 청년들의 역량강화 및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이 사업은 1억7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궁극적으로 공동체 형태의 창업모델 사례까지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대열 팀장은 “사업에 앞서 경기도 각 지역의 청년당사자들의 고민을 직접 들어보고 활동주체들이 스스로 나설 수 있는 기반이 무엇인지 찾아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부 순서로는 시흥시 청년정책을 담당했던 조은주 전국청년네트워크 운영위원이 ‘청년정책의 태동과 전환’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조 위원은 “청년정책은 특성상 태동당시부터 기존 정책구조에 대한 전환이 함께 동반되어온 과정이 있었다”며 “단순한 지원정책을 넘어 의제설정부터 정책결정까지 청년들의 감수성이 반영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 위원은 시흥시 사례를 들며, “2014년부터 지역사회에서 청년들이 배제되고 있는 현상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하는 문제의식 하에 시 흥청년아티스트라는 청년그룹을 조직하기 시작했다”며 “활동과정에서 일자리 일변도 정책 만으로는 청년문제해결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당 사자들이 스스로 깨달았고 이들은 단순히 의견개진그룹을 넘어 쟁점 창도자 활동을 하며 정책을 이끌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청년정책은 이제 고용정책과 사회정책을 넘어 미래 정책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청년정책이 잘 추진되려면 경기도와 31개 시군의 협업과 역할분담이 필요하며, 도 차원에서 지자체 담당자에 대한 청년정책교육을 마련했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제시하였다.

 

한편 이날 참석한 김판수 고양시 청년정책팀장은 “고양시에서도 올해 부터 청년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정책수립에 앞서 지역 내 청년단체들을 많이 만나고 당사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세미나를 주최한 신정현 의원은 “경기도 청년정책 전반에 대해 다뤄 본 첫번째 자리로 이제껏 시도해 보지 않았던 세미나였다.”라며 “향후에도 15명의 연구회 소속 의원분들과 함께 청년정책 전반을 조명 하면서 청년당사자의 목소리와 괴리되지 않은 청년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연구회는 지난해 완료된 경기도 청년 프리랜서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조례제정을 계획하고 있으며 올해 상, 하반기에 각각 청년 정책과 관련된 연구과제를 선정하여 연구결과를 도정에 반영시킬 예정 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매탄3동 단체장협의회 등 5개 단체·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