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
삼성전자 '희망공부방', 지역사회 저소득층 청소년 학습지도
화성시 수혜 청소년 매년 50명에서 '19년 100명으로 확대
 
신지현 기자 기사입력  2019/03/25 [09:46]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닝투데이=신지현 기자]3월 23일 삼성전자 DS부문은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사업장 인근 6개시(용인/화성/평택/오산/안성/여주) 38개 지역아동센터 센터장과 대학생강사 등이참석한 가운데 `19년 희망공부방 발대식’을 진행했다.

 

희망공부방은 삼성전자 DS부문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더 나은 내일을 위하여’라는슬로건으로 지역사회 저소득층 중학생들에게 영어, 수학을 지도하는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지난 3년간 운영해온 희망공부방 프로그램은 6개시 지역아동센터를 통해 564명의 청소년에게 학습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올해는 화성지역 청소년 지원 규모를 50명에서 1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희망공부방 강사로 참여한 임우진 학생(연세대)은 “앞으로 만나게 될 지역아동센터 친구들의 눈높이에 맞춰 학습지도를 할 수 있는 선생님이 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오는 8월에는 대학생 강사들을 대상으로 진로캠프를 열고 삼성전자 임직원이직접 멘토로 참여해 대학생 강사들의 취업도 도울 예정이다.

 

삼성전자 DS부문은 이 외에도 희망토요일(초등학생주말학습지도)과 희망소리(합창대회)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 청소년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진 속보-경북 울진 동남동 38km해역(36.8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