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오산시, 5월 가정의 달 맞이해 ‘사랑의 집 고쳐주기’실시하다
 
이복영 기자 기사입력  2019/05/17 [13:33]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닝투데이=이복영 기자]오산시(시장 곽상욱)는 5월 16일 ~ 17일 이틀간 은계동에서 열악한 주거환경에 거주하는 취약가정을 대상으로 ‘사랑의 집 고쳐주기’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사랑을 나누고,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공동체를 실천하고자 관내 협력업체와 오산시청 ‘1472살핌팀’, 오산시청 ‘책사랑회’, 시설관리공단의 ‘사닥다리봉사단’, 에덴인테리어 등과 함께 실시했다.

 

낡고 고장 난 주방기구와 가스레인지 교체, 비디오폰 설치, 도배와 장판 교체, 책상과 거실장 제작 및 설치, 커튼·블라인드 설치, 전기시설 교체, 도색 및 집 청소 등을 실시해 주거환경을 쾌적하게 개선하고 살고 싶은 주거공간으로 변모시켰다.

 

“언제 화재가 날지 불안하고, 범죄에 취약하며 생활하기 열악하여 정서가 불안정 했던 집이 확 변해 너무 마음에 들고, 특히 고1 딸이 깨끗한 공부방에서 공부할 수 있어 경찰관의 꿈을 키울 수 있게 돼서 너무 기쁘다”며 이○○님께서 감사의 말을 전했다.

 

오산시 노인장애인과장(최원배)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우리 주변의 소외계층을 보다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사회적 취약계층의 생활불편 민원을 처리하는 오산시 노인장애인과 1472살핌팀은 ☎전화(031-8036-7472)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복절 극장가 봉오동 전투 VS 엑시트…엎치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