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평택해경, 평택 원정리 부두 50대 실종자 수색 중
20일 오전 실종 신고 접수...수중 및 해상 수색
 
김현진 기자 기사입력  2019/05/20 [13:06]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평택해양경찰서 구조대원들이 수중 수색을 위해 바다로 입수하고 있다./사진=평택해경 제공     © 모닝투데이


[모닝투데이/평택=김현진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여성수)20일 오전 733분부터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원정리 부두에서 바다에 빠져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는 50대 남성 A(, 58)씨를 찾기 위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안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518일 토요일 평택으로 낚시를 다녀오겠다고 가족에게 말한 후 집을 나가 연락이 끊긴 상태였으며, 20일 오전 76분쯤 긴급신고 전화(경기남부지방경찰청)를 통해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평택해경은 A모씨가 18일 오후 8시쯤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원정리 부두에서 해상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추정되는 폐쇄회로 TV 영상을 확보했다.

또한, 평택해경은 원정리 부두 근처에서 A씨가 타고 왔던 승용차도 발견했다.

평택해양경찰서는 A모씨가 원정리 부두에서 낚시를 하다가 바다로 추락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구조대, 함정 3, 육상 순찰팀 등을 동원해 수중 및 해상을 수색하고 있다. 수색에는 평택경찰서 만호파출소 순찰팀, 평택소방서 구조팀도 참여하고 있다.

한편, 평택해양경찰서는 가족,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아랑 박덕례 첫 시집 출판기념회 성료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