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김명수 천사 정체 알게 된다 ‘폭풍 긴장감’
 
김정화 기사입력  2019/06/11 [15:34]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이 천사 김명수의 정체를 알게 된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에 또 하나의 폭풍이 몰아칠 전망이다. 극중 단(김명수 분)이 천사라는 것을 알게 되는 지강우(이동건 분)의 모습이 예고되며 극의 긴장감이 더해진 것. 그야말로 예측불가 전개를 펼쳐낼 ‘단, 하나의 사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극중 지강우는 천재적인 발레단 예술감독으로,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를 향한 절대적 지지를 보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런 지강우의 정체가 과거 예술을 주관하던 천사라는 사실은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선사했다. 동시에 이연서와 닮은 얼굴의 과거 연인 최설희(신혜선 분)가 그 대신 죽었다는 것도 밝혀지며, 지강우가 이연서의 발레 복귀에 강한 집착을 하는 이유를 짐작하게 했다.

 

지강우의 과거 서사는 신을 버리고 인간을 사랑한 천사의 최후를 보여줬다. 죽지도, 제대로 살지도 못한 채 15년을 지냈다는 지강우의 대사는 신이 아닌 인간을 사랑한 형벌로 고통 속에 살아온 지강우의 삶을 담아내며 연민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이연서의 춤에 매료되는 지강우의 모습을 보여주며, 더욱 복잡해질 감정선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러한 지강우에게 단은 발레 복귀만을 바라봐야 하는 이연서의 마음을 흔드는 존재였다. 지난 12회 엔딩에서 지강우는 단을 향한 분노를 터뜨리며 격한 몸싸움을 벌였다. 그리고 다투던 중 함께 강물로 떨어지는 모습이 향후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런 가운데 이번 주 방송되는 ‘단, 하나의 사랑’ 예고 영상에서는 지강우가 단이 천사라는 것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져 관심을 모았다. 단의 정체가 천사인 것을 알게 된 첫 번째 인물이 지강우라는 사실은 그가 어떻게 단의 정체를 알아낸 것인지, 또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 것인지, 그 어떤 것도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를 예고하며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과연 단의 정체를 알게 된 지강우의 행보는 극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더욱 흥미진진해질 ‘단, 하나의 사랑’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첫 방송부터 수목극 1위 행진을 이어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단, 하나의 사랑’ 13~14회는 6월 12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아랑 박덕례 첫 시집 출판기념회 성료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