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
詩가 있는 아침-하늘의 새
 
박덕례 기사입력  2019/06/26 [11:15]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청아랑 박덕례     © 모닝투데이

 

 

 

 

 

 

 

 

 

 

 

 

하늘의 새
              청아랑/ 박덕례

 

새벽빛처럼
달이 산을 뛰어오르고
별이 언덕을 넘어온다

 

나무 숲에서
하늘의 새가 소리를 전하러
담장이에  서서 창틈으로 기웃거리며
창살 틈으로 들여다본다

 

겨울 지나고 노래의 계절
땅에서 귀뚜라미 소리와
멧비둘기 소리가 들려온다

 

젖과 꿀이 흐르는 향기

가득 채우려 문 틈으로 들어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시가 있는 아침, 청아랑, 박덕례 관련기사목록

‘경기지역화폐’ 사용자 10명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