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수원 코로나19 감염증 중국인 환자 사망설 사실과 달라 검사결과 ‘음성’…염 시장, 확산 자제 부탁
사망자 A씨 평소 뇌졸중 약 복용자로 최근 약 3개월간 관련 약 복용 안 해
 
신지현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16:21]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닝투데이=신지현 기자] 수원시가 관내에서 코로나19 감염증 환자가 사망했다는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각종 포털사이트 등에는 13일 오후 14시께 수원에서 코로나 19 검사를 앞두고 40대 중국인 남성이 사망했다는 속보가 쏟아져 나왔다.

이에 수원시와 염태영 시장은 시민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자극적인 기사 제목을 자제해 줄 것을 부탁했다.

수원시와 염태영 시장 등에 따르면, 사망자 A(중국인ㆍ41)는 평소 뇌졸중 약 복용자로 최근 약 3개월간 관련 약을 복용하지 않았고, 13일 오전 A씨의 가족이 112로 신고 후 119구급대 차량으로 인근 병원에 이송 및 심폐소생술을 시행했으나 사망했다.

사망 후 이 병원에서 A씨의 최근 중국 방문이력을 확인하고 코로나 19 검체 검사를 실시했으나 검사 결과 음성판정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 수원 코로나19 감염증 환자 사망설이 사실이 아님을 알리는 염태영 수원시장/페이스북 캡처     © 모닝투데이


염태영 시장은 이 같은 사실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하고
기사 제목으로 인한 오해와 과도한 불안을 삼가 주시기 바란다면서 언론사에서는 우리 시민들이 자칫 동요할 수 있는 표현을 자제하여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수원시도 ‘[긴급] ‘수원에서 코로나19 검사 예정이던 40대 남성 사망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립니다.‘라는 제하의 이메일을 출입기자에게 송부 하면서 시민들의 혼란을 야기하지 않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1차로 발송한 이메일에서 수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 예정이던 40대 남성이 사망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립니다.”라면서 “‘수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 예정이던 40대 남성이 사망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 예정이던 40대 남성이 사망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립니다.”라며 사망자에 대한 검사 결과도 음성으로 나왔음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 ‘수원 코로나19 의심자 사망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라는 제하의 설명자료를 재차 보내면서 바로잡으면서 진화에 나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수목원, ‘광대버섯속 신종
최근 인기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