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
삼성전자, '제4회 삼성보안기술포럼' 온라인 개최
오는 8월 보안기술 분야의 소프트웨어 저변 확대와 인재 양성을 위해 2017년부터 운영
 
신지현 기자 기사입력  2020/07/21 [17:05]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삼성보안기술포럼 안내 포스터     © 모닝투데이


[모닝투데이=신지현 기자] 삼성전자가 오늘 818'4회 삼성보안기술포럼(Samsung Security Tech Forum, SSTF)'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정보 보안과 프라이버시 관련 보안 기술 분야의 소프트웨어 저변 확대와 인재 양성을 위해 2017년부터 매년 삼성보안기술포럼을 개최해 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보안기술포럼'은 세계적인 보안 전문가들과 학계업계 등 관계자, 학생들이 참가해 보안 기술 분야의 최신 성과를 공유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보안 포럼이다.

보안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을 통해 행사가 진행된다.

이번 포럼은 보안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는 의미로 '프라이버시를 다시 생각하다(Time to Rethink Privacy)'라는 테마로, 전문가의 기조 강연과 삼성리서치의 보안 분야 주요 연구 활동인사이트를 공유하는 기술 세션으로 진행된다.

또한, 해킹 입문자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해킹체험존 (Hacker's Playground)'도 온라인 환경에서 운영된다.

삼성리서치 승현준 소장(사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삼성리서치 보안 기술 분야를 총괄하는 시큐리티팀 황용호 팀장(상무)과 무선사업부 시큐리티팀 안길준 팀장(전무)이 함께 기조 연설에 나선다.

이어, 미국 퍼듀대학교(Purdue University) 컴퓨터공학과 교수이자 '사이버스페이스 시큐리티랩(Cyberspace Security Lab)' 연구 이사로 재직 중인 엘리사 버티노(Elisa Bertino) 교수, 미국 토론토대학교(University of Toronto) 컴퓨터공학과 교수이자 벡터 연구소(Vector Institute)에서 '캐나다 고등연구원(CIFAR, Canadian Institute For Advanced Research)' AI 의장을 맡고 있는 니콜라스 페이퍼낫(Nicolas Papernot) 교수,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 해킹대회인 '데프콘(DEFCON)' 우승자(2015년 팀 DEFKOR, 2018년 팀 DEFKOR00t)이자 오리건 주립대학교(Oregon State University) 컴퓨터공학과 장영진 교수의 기술 강연이 진행된다.

'해킹체험존'에서는 입문자부터 상급자까지 다양한 레벨의 문제가 제공돼 개인의 해킹 역량을 테스트해 볼 수 있다. 지난 해와 달리 올해는 온라인으로 진행됨에 따라 그간 현장 행사에 참가할 수 없었던 참가자들도 쉽게 체험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삼성리서치 승현준 소장은 "최근 IT 기술의 발전과 함께 보안과 개인의 프라이버시 보호도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보안 기술 포럼과 같은 정기적인 기술 교류를 통해 보안 분야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참여의 폭을 넓히고 삼성전자의 제품과 서비스를 고객이 더욱 신뢰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보안기술포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리서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온라인 참가 신청은 720일부터 행사 당일까지 가능하다. 아울러 사전 등록자를 위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평택해경, 차타고 무인도 들어
최근 인기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