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이재명 지사, 용인 화재 “원인은 신속하게 파악, 책임은 끝까지 따지겠다”
이 지사 사고소식 접한 후 공식일정 모두 취소하고 화재 현장 찾아
 
신지현 기자 기사입력  2020/07/21 [15:46]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재명 지사와 김희겸 행정1부지사,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이 용인 물류센터 화재현장을 방문해 피해 현황과 구조 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고 있다./사진=경기도     © 모닝투데이

[모닝투데이=신지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일 발생한 용인 물류센터 화재와 관련해 신속한 원인파악과 철저한 책임규명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원인은 신속하게 파악하고, 책임은 끝까지 따지겠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게재하고 사고 소식과 함께 화재 진압 상황을 전했다.

이 지사는 이 글에서 “38명의 노동자들이 희생된 이천 물류창고 화재사고 이후 석 달도 채 되지 않았다면서 어떤 이유이든 노동현장에서 발생하는 노동자 안전 문제는 그 원인과 책임을 끝까지 따져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대한의 행정력을 투입해 신속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앞서 이날 오전 사고소식을 접한 후 즉각 공식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낮 12시께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현장을 찾았다.

용인소방서장으로부터 피해 현황과 구조 상황에 대해 보고받은 이 지사는 “(화재)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등 화재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도는 철도항만물류국장(철도정책과장)을 총괄반장으로 하는 사고수습지원반을 구성하고 사망자 유가족과 부상자 치료 지원에 나섰다. 사고수습지원반은 물류항만과와 사회재난과가 상황관리총괄을 맡고 노인복지과와 보건의료정책과에서 사망자 장례절차 지원과 부상자 치료, 심리상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전 829분께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제일리 SLC물류센터 지하 4(추정)에서 불이 나 오후 2시 기준 13(사망 추정 5, 중상 1, 경상 7)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물류센터에는 모두 69명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사망자들은 지하 4층 등에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인근 소방서 인력을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관 190, 장비 76대를 동원해 진화와 구조작업을 진행했으며 낮 1234분 화재진압을 마쳤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충남 3개 지자체에 수해
최근 인기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