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
군지련 조명자 회장, 국회 공청회 참석해 군소음 피해 정당보상 실현 요구
 
신지현 기자 기사입력  2020/07/21 [18:06]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군지련 조명자 회장이 국회공청회 참석해 군소음 피해 정당보상 실현을 요구했다. /사진=수원시의회   © 모닝투데이


[
모닝투데이=신지현 기자] 군용비행장 피해 공동대응을 위한 지방의회 전국연합회(회장 조명자 수원시의원, 이하 군지련)21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군소음 피해 정당보상 실현을 위한 국회 공청회에 참석했다.

평택시 유기동홍기원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군지협(군소음 피해 보상 및 주민 지원을 위한 지방자치단체협의회)이 주관한 이번 공청회는 군소음보상법 하위법령 제정에 앞서 피해보상과 지원에 있어 민간공항과의 형평성을 보장하고 피해 주민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진행됐다.

한국법제연구원 강문수 선임연구위원을 좌장으로 진행된 공청회는 이준호 한국공항공사 차장(군소음보상법 시행에 따른 문제점 분석정종관 충남녹색환경지원센터장(군 사격장 소음 현황과 소음피해사례박영환 한국항공소음협회장(군용항공기 소음의 특성과 합리적 보상방안)의 발제, 수원시의원 조명자 군지련 회장·조준상 서산시 소음대책위원장의 토론, 공동성명서 낭독으로 이어졌다.

이날 공청회에는 군공항 등 군사시설로 인한 소음 피해를 입고 있는 수원시의회 유재광, 이철승 의원과 군지협 국회의원 및 지자체장, 피해주민 200여 명이 참석해 군소음보상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토론자로 참여한 조명자 군지련 회장은소음대책 지역의 경계구분을 지형·지물을 기준으로 설정해 주민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보상범위를 확대해야 한다, “소음피해의 형평성을 고려해 소음대책지역 중 제3종 지역의 대도시 지역구분을 없애고, 보상 기준을 민간공항 기준과 같은 75웨클로 적용해 달라고 말했다.

군지련은 지난 529일 군소음법 하위법령안에 대해 소음피해보상기준에 대한 불합리한 부분 등의 개선을 요구하는 내용으로 의견을 제출했으나, 국방부가 마련한 수정안에는 반영되지 않아 강한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한편, 국방부는 오는 1127일 시행되는 군용비행장·사격장 소음방지 및 피해보상에 관한 법률의 시행령 및 시행규칙 입법예고안을 이르면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염태영 시장, 이재정 경기도 교
최근 인기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