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
[시(詩)가 있는 아침] 괜찮아
 
모닝투데이 기사입력  2018/09/12 [11:33]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모닝투데이

 

 

 

 

 

 

 

 

/괜찮아          김춘성

 

그랬구나...

그래, 누구라도 그랬을 거야

 

넘어져 보지 않은 사람은

쓰라림 위로 차오르는 굳은 살갗의 비장함을 알 수 없지

 

먹먹한 어둠을 지난 새벽이 영롱하듯

찬란한 이슬들은 모두 칠흑 밤길을 건너오는 거야

 

사실, 특별한 몇 날을 빼고

세상의 날들이란 거의 모래바람이 일지

 

눈도 뜰 수 없고

그들은 언제나 상처 위로 날아와 앉지

 

그러니까, 괜찮아

 

구태여 나타내지 않을 뿐 누구나 혼자 있어도 

치욕으로 홧홧 거려 낮 뜨거운

 

타다 남은 장작 일그러진 화톳불 하나씩

가슴에 숨기고 살아가는 것

 

방문 열고 보면 살아가는 것 누구나

다 마른 칡뿌리 거기서 얽혀 있는 것

 

폭풍우 달려들어 별도, 달도

천둥 번개 얼룩에 찢겨도

 

이 밤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태양, 아무런 일 없다는 듯 너를 찾아 올 거야

 

둘러보면 하늘도, 바람도, 시냇물도

그리 멀리 떠나지 않은 것

 

괜찮잖아?

그래, 괜찮은 거야

 

그러니 실망으로 슬퍼할 것도

탄식으로 고개 숙일 것도 없는 거야

 

잠시 넘어졌던 길

일어나 툭툭 털고 가던 길 다시 가는 거야

 

괜찮아

니가 최고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매탄3동 단체장협의회 등 5개 단체·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