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황혜영, 투투 행사비 하루 최고 1억 ‘스케줄 부자’ 시절 배고팠던 반전 비화! 투투 해체 후 우울증 겪었다?

김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3/24 [11:32]

'라디오스타' 황혜영, 투투 행사비 하루 최고 1억 ‘스케줄 부자’ 시절 배고팠던 반전 비화! 투투 해체 후 우울증 겪었다?

김현진 기자 | 입력 : 2021/03/24 [11:32]

 

 

 

그룹 투투 출신 방송인이자 100억 매출 쇼핑몰 CEO 황혜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하루 최고 행사비가 1억에 이를 정도로 바빴던 투투의 전성기 시절, 스케줄은 부자였지만 끼니를 때울 돈이 없어 배가 고팠던 ‘반전 비화’를 고백한다

 

이어 황혜영은 투투 해체 후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겪었다며 이를 이겨내고자 시작한 인터넷 쇼핑몰이 매출 100억 원 규모로 커졌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연예인 쇼핑몰 1세대’ 성공기를 들려줄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유발한다.

 

오늘(24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다사다난한 인생 1막을 마치고 핑크빛 인생 2막으로 다시 사는 4인 이계인, 김준호, 황혜영, 랄랄과 함께하는 ‘生 어게인’ 특집으로 꾸며진다.

 

1994년 그룹 투투로 데뷔한 황혜영은 트레이드 마크인 무표정한 얼굴과 인형처럼 깜찍한 춤 솜씨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투투는 ‘일과 이 분의 일’, ‘그대 눈물까지도’ 등을 히트시키며 그해 여름을 뜨겁게 달궜다.

 

황혜영은 “서태지도 우리를 인정 했었다”라며 투투의 전성기를 되돌아본다. 이어 “하루에 스케줄을 12개까지 했다”며 빼곡한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차, 오토바이는 물론 보트와 헬기까지 이용했다고 밝힌다.

 

황혜영은 "계산해보니 당시 하루 최고 행사비가 1억이었다”며 스케줄은 부자였지만, 정작 바쁜 일정을 소화한 투투 멤버들은 따로 밥을 사 먹을 돈이 없어서 힘든 생활을 했다고 반전 비화를 들려줘 ‘라스’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투투로 화려한 인생 1막을 보낸 황혜영은 쇼핑몰 CEO로 변신해 인생 2막을 보내고 있다. 황혜영은 쇼핑몰을 시작한 계기가 ‘우울증 탈출’을 위함이었다고 고백한다.

 

투투 해체 후 우울증, 공황장애를 겪었다는 황혜영은 “4년간 집 밖을 안 나갔다. 움직여 보자는 생각으로 쇼핑몰을 시작했다”며 ‘쇼핑몰 CEO’ 변신 과정을 들려준다. 특히 도매상에 가기 전 청심환을 먹었던 초보 시절 비화부터 100억 매출을 성할 수 있었던 비법까지 들려줄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100억대 매출 CEO’도 피할 수 없는 ‘육아 전쟁’ 일상도 공개한다. 황혜영은 2011년 당시 민주통합당 전 부대변인이던 김경록과 결혼해, 쌍둥이 아들을 출산했다. 황혜영은 쌍둥이 두 아들을 안고 업고 화장실에 간 육아 애환을 들려주며 “남편이 산후우울증이 왔다"면서 "셋째 계획을 물으니 스스로 공장문을 닫고 왔다”고 깜짝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황혜영이 공개하는 그룹 투투의 반전 비화는 오늘(24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