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
경기도 주최 신생기업(스타트업) 성과 발표회 ‘엔알피(NRP) 데모데이’ 성료
‘VR/AR’을 통한 일상생활과 비즈니스의 방향 제시 높은 평가 받아
 
이지훈 기자 기사입력  2020/11/16 [11:21]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마인크래프트 플랫폼에서 기업교류회/사진=경기도     © 모닝투데이


[모닝투데이=이지훈 기자]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가상/증강현실(VR/AR) 신생기업(스타트업) 성과 발표회 ‘엔알피(NRP) 데모데이’가 온라인 참여자 1,3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함께 지난 12일과 13일 이틀간 진행됐다.

 

‘연결의 확장(eXtended conTact)’을 주제로 가상/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비대면 시대의 소통방식과 새로운 비즈니스 환경을 제시한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변화된 시대에 연결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VR/AR관련 기술, 중소기업을 한자리에 만날 수 있는 자리였다.

 

특히, 육성지원을 받은 경기도 VR/AR 중소기업 32개사는 성과발표회를 통해 VR/AR기술을 활용한 콘텐츠·서비스를 온라인으로 선보였으며 신생기업 투자자, VR/AR산업 종사자들과 함께 실시간 질의응답을 진행해 새로운 투자기회와 확장 가능성을 모색했다.

 

포럼에서는 6개국 16명의 전문가가 발표를 통해 최신 콘텐츠 기술과 비대면 시대 새로운 감각을 많은 참가자들에게 전달했다. 특히, 인지과학자 강원대 김상균 교수는 가상세계의 새로운 개념인 메타버스를 일반인의 눈높이로 설명하는 ‘메타버스: 디지털지구, 뜨는 것들의 세상’의 강연으로 호응을 얻었으며, 특히 “메타버스는 먼 미래가 아닌 곧 다가올 세상이자 기회”라고 강조했다.

 

또한, 글로벌 버추얼 콘텐츠 기업인 디스가이즈(disguise)의 발표는 영국, 태국, 홍콩 등 글로벌 연사들의 공동발표로 진행, 버추얼 프로덕션의 사례와 앞으로의 확장 가능성에 주목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창의성과 그 너머를 향하여’라는 주제로 해외 민관협력 가상/증강현실 기업 육성 프로그램과 가상/증강현실 교류행사를 소개한 허브 몬트리올(Hub Montreal)은 해외 성공사례로서 국내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허브 몬트리올 창립자 세바스티앙 나즈라는 “창의적인 창작활동에는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며 네트워킹의 장을 강조했다.

 

이밖에도 칼레이도스코프 대표 르네 핀넬, 프론티스 이사 김동섭, 맘모식스 이사 우승훈 등 국내외 기업 연사들의 강연과 패널토론 등이 온라인으로 관람객들을 만났다.

 

한편, 가상환경 플랫폼으로 진행된 기업교류회는 새로운 소셜 가상세계를 제시하며 관람객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그 중 플랫폼 ‘마인크래프트’와 ‘산사’가 많은 인기를 끌었다. 한 참여자는 “일방적으로 듣기만 하는 온라인 행사가 아닌 직접 장소를 이동하고, 춤을 추는 등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행사”라고 호평했다.

 

이번 ‘엔알피(NRP) 데모데이’는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으며 1,338명이 함께 참여한 글로벌 행사이자 경기도 가상/증강현실 육성기업들이 새로운 시장 가능성을 검증하는 기회의 자리였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가상/증강현실 기업들을 소개하는 자리에 어울리도록 준비한 행사로, 가상공간이 보여줄 미래모습을 경험해 볼 수 있었던 자리”라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가는 도내 가상/증강현실 기업들을 끊임없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평택시, 규제개혁 과제 발굴로
광고
최근 인기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