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아름다워' 오민석, 애정 가득 담긴 종영소감 전했다!

유진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10:54]

'현재는 아름다워' 오민석, 애정 가득 담긴 종영소감 전했다!

유진아 기자 | 입력 : 2022/09/19 [10:54]

 

 

‘현재는 아름다워’ 오민석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어제(18일) 대장정의 막을 내린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 제작 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에서 ‘이윤재’ 역을 맡아 믿고 보는 연기로 매 회 안방극장에 웃음꽃을 피우며 남다른 활약을 펼쳤던 배우 오민석이 아쉬운 마음이 가득 담긴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극 중 해준(신동미 분)과 함께 연상연하의 달콤살벌 로맨스를 그려내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 자타공인 ‘마성의 매력 부자’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마지막 방송까지 꽉 채운 오민석은 “지난 겨울에 첫 촬영을 시작해서 지금까지 거의 사계절을 열심히 달려왔는데 끝이라고 하니 감회가 새롭다”며 종영 인사의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작가님, 감독님, 현장의 많은 스태프 분들과 제 파트너인 해준(신동미 분)씨, 또 그동안 정말 친형제처럼 지내면서 정이 많이 들었던 우리 동생들 현재(윤시윤 분), 수재(서범준 분)를 비롯한 많은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해서 참 뜻깊은 작품이었다”며 긴 시간 호흡을 맞춘 동료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특히 저희 ‘꺼벙이 커플’을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분들께도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이제 날씨가 쌀쌀해지는데 건강 유의하시고, 저는 다른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한편, KBS ‘현재는 아름다워’ 외에도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 영화 ‘리미트’까지 폭 넓은 활동으로 남다른 행보를 보여왔던 오민석이 또 어떤 작품으로 찾아올지 기대가 모인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