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오산시립미술관 특별기획전 ‘교과서에서 만난 인상주의, 후기인상주의 화가들’개최

9월 7일부터 11월 21일까지 오산시립미술관 제1전시실~제3전시실

신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8/24 [12:24]

2021 오산시립미술관 특별기획전 ‘교과서에서 만난 인상주의, 후기인상주의 화가들’개최

9월 7일부터 11월 21일까지 오산시립미술관 제1전시실~제3전시실

신지현 기자 | 입력 : 2021/08/24 [12:24]

 

 

[모닝투데이=신지현 기자] 오산시립미술관은 오는 9월 7일(화)부터 11월 21일(일)까지 제1전시실(2층)~제3전시실(4층)에서 ‘교과서에서 만난 인상주의, 후기인상주의 화가들’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

 

1874년 프랑스 미술 아카데미가 개최한 살롱전에서 낙선한 젊은 화가들이 모여 낙선전을 열었다. 한 비평가는 모네의 <인상: 해돋이> 작품을 보고 순간의 인상만을 그렸다며 조롱했다. 이때 참여한 화가들을 ‘인상파’라고 부르게 되었고 ‘인상주의’라는 말이 쓰이게 됐다.

 

인상주의 화가는 우리가 교과서나 광고물로 자주 접했던 작가 3인으로 제1전시실, 제2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인상: 해돋이>를 비롯해 수련을 대거 그린 모네, 여인과 어린이를 사랑스럽게 표현한 르누아르, 발레리나의 모습을 다양하게 그린 드가의 작품 50여 점이다.

 

‘후기인상주의’는 순간의 빛에 집착한 인상주의의 특징에서 벗어나 새로운 길을 개척한 화가를 말한다. 후기인상주의 화가로는 해바라기를 비롯해 깜깜하지만 화려한 밤 풍경을 그린 고흐, 타히티섬의 원시적인 느낌을 담아낸 고갱, 생트 빅투아르산과 사과 정물로 유명한 세잔이 대표적이며 그들의 작품 21점을 제3전시실에서 감상할 수 있다.

 

오산시립미술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등교 일수가 적었던 오산시 학생들에게 교과서 밖에서 생생하게 작품을 만날 좋은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며“입장료가 무료인 만큼 많은 관람객이 부담 없이 방문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생활/문화/전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