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가을비

김춘성 시인 | 기사입력 2021/12/01 [08:01]

[詩가 있는 아침] 가을비

김춘성 시인 | 입력 : 2021/12/01 [08:01]

▲ 김춘성 시인     ©모닝투데이

 
/가을비
 
펑펑 흐느낀다
 
쫒겨남을 눈치 챈 가을이 격렬한 것이다
 
먼 곳에 있는 그리움이 궐기한 것이다
 
막혀버린 소리만 울컥이며
바람의 허둥댐을 지켜볼 뿐
 
어쩔 것인가
 
해 줄 것 아무것도 없는
 
물끄럼한 눈
 
흘러가는 마그마 부디 아무일 없기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