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염태영 시장,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에서 환영사

“아·태 환경장관포럼과 아·태 도시정상회의를 정례적으로 함께 개최하는 방안 검토해 달라”

신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0/06 [15:51]

[수원시] 염태영 시장,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에서 환영사

“아·태 환경장관포럼과 아·태 도시정상회의를 정례적으로 함께 개최하는 방안 검토해 달라”

신지현 기자 | 입력 : 2021/10/06 [15:51]

 

▲ 염태영 시장이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고위급 회의 개회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이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고위급 회의 개회식에서 “아·태 환경장관포럼과 아·태 도시정상회의를 정례적으로 함께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제안했다.

 

6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 고위급회의에 앞서 환영사를 한 염태영 시장은 “장관급 포럼과 도시정상회의가 어우러져 더 큰 시너지를 이뤄낼 수 있다”며 “각국 시민들의 참여와 실천으로 시작해 지방정부, 중앙정부로 이어지는 ‘다층적 거버넌스’의 모범을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는 지난해 6월 대한민국 모든 지방정부 이름으로 발표한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주도하는 등 우리나라 지방정부의 ‘기후행동’을 이끌어가고 있다”며 “수원시의 노력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지방정부와의 연대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인 이클레이의 한국집행위원회 의장이자, 동아시아 권역 대표, 세계 집행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며 “한국의 모든 지방정부가 세계와 함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실천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이 아·태 지역뿐 아니라 전 세계 시민들에게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뤄낼 ‘실천적 영감’을 전해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엔환경계획(UNEP)이 주최하고 환경부와 수원시가 주관하는 이번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은 ‘자연을 위한 행동강화로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을 주제로 7일까지 대면·비대면 병행방식으로 열린다.

 

아·태지역 39개 국가 정부 대표단, 국제기구, 비정부기구, 산업계, 민간단체 등이 참여해 아·태지역 환경 현안을 공유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6일에는 각국 고위급 실무대표단이 참석하는 고위급 실무회의, 7일에는 장관급과 국제기구·이해관계자 대표들이 참여하는 장관급 회의가 열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